|  모모 즐기기  |  새소식

새소식

아트하우스 모모 2019 신년이벤트!

df17fd8f467426e8ea69c0a37c5d1ed4_1545644
 

아트하우스 모모 신년 이벤트

 

1. 시 읽어주는 영화관

 

상영이 시작되기 1분 전, 아트하우스 모모의 스크린을 통해 관객 여러분이 가장 사랑하는 시를 만나보세요!

 

본 이벤트 페이지에 댓글로 좋아하는 시의 제목과 작가 이름, 시구를 남겨주시면

추첨하여 해당 시의 스크린 상영과 함께 아트하우스 모모 초대권(1인 2매)을 드립니다.

 

이벤트 기간: 2018년 12월 26일(수) - 2019년 1월 6일(일)

당첨자 발표: 2019년 1월 9일(수) 

 

2. 모모 회원 생일 무료 관람 기간 확대

 

2019년 1월부터 아트하우스 모모 회원 생일 무료 관람 기간이 '생일 주'에서 '생일 월'로 확대됩니다.

(매표소에 신분증을 제시하면, 생일이 포함된 월 중에 하루를 선택, 무료 관람 1회 가능)

 

모모 회원 생일 무료 관람 및 다른 혜택 자세히 보기

http://www.arthousemomo.co.kr/pages/guide.php

 

많은 참여 부탁드립니다!

+ 댓글 +

  1. diexxxx

    길을  가다  불현듯
    가슴에  잉잉하게  차오르는  사람
    네가  그리우면  나는  울었다

    <네가  그리우면  나는  울었다>  고정희

  2. shj5678

    하늘의  천

                                                        예이츠

    내게  금빛과  은빛으로  짠  하늘의  천이  있다면

    어둠과  빛과  어스름으로  수놓은

    파랗고  희뿌옇고  검은  천이  있다면

    그  천을  그대  발  밑에  깔아드리련만

    나는  가난하여  가진  것이  꿈  뿐이라

    내  꿈을  그대  발  밑에  깔았습니다

    사뿐히  밟으소서

    그대  밟는  것  내  꿈이오니

  3. zzilehj

    한계령을  위한  연가  -  문정희

    한겨울 
    못  잊을  사람하고 

    한계령쯤을  넘다가 
    뜻밖의  폭설을  만나고  싶다.

    뉴스는  다투어  수십  년  만의  풍요를  알리고 
    자동차들은  뒤뚱거리며 
    제  구멍들을  찾아가느라  법석이지만 
    한계령의  한계에  못  이긴  척  기꺼이  묶였으면.
     
    오오,  눈부신  고립 
    사방이  온통  흰  것뿐인  동화의  나라에
    발이  아니라  운명이  묶였으면.

    이윽고  날이  어두워지면  풍요는 
    조금씩  공포로  변하고, 

    현실은 
    두려움의  색채를  드리우기  시작하지만 

    헬리콥터가  나타났을  때에도 
    나는  결코  손을  흔들지  않으리.

    헬리콥터가  눈  속에  갇힌  야생조들과
    짐승들을  위해  골고루  먹이를  뿌릴  때에도……

    시퍼렇게  살아  있는  젊은  심장을  향해 
    까아만  포탄을  뿌려  대던  헬리콥터들이 
    고라니나  꿩들의  일용할  양식을  위해 
    자비롭게  골고루  먹이를  뿌릴  때에도 

    나는  결코  옷자락을  보이지  않으리.

    아름다운  한계령에  기꺼이  묶여 
    난생처음  짧은  축복에  몸  둘  바를  모르리.

  4. songbook

    그리운  바다  성산포-이생진
    살아서  고독했던  사람  그  사람  빈  자리가  차갑다
    아무리  동백꽃이  불을  피워도
    살아서  가난했던  사람  그  사람  빈  자리가  차갑다
    나는  떼어  놓을  수  없는  고독과  함께
    배에서  내리자  마자  방파제에  앉아  술을  마셨다
    해삼  한  토막에  소주  두  잔
    이  죽일  놈의  고독은  취하지  않고
    나만  등대  밑에서  코를  골았다
    술에  취한  섬  물을  베고  잔다
    파도가  흔들어도  그대로  잔다
    저  섬에서  한  달만  살자
    저  섬에서  한  달만  뜬  눈으로  살자
    저  섬에서  한  달만  그리움이  없어  질  때까지

  5. chk4462

    윤동주-  서시 
    죽는  날까지  하늘을  우러러
    한  점  부끄럼이  없기를,
    잎새에  이는  바람에도 
    나는  괴로워했다
    별을  노래하는  마음으로 
    모든  죽어  가는  것을  사랑해야지
    그리고  나한테  주어진  길을 
    걸어가야겠다
    오늘  밤에도  별이  바람에  스치운다

  6. i21krh

    <달같이>    -    윤동주   

    연륜이  자라듯이
    달이  자라는  고요한  밤에   
    달같이  외로운  사랑이       
    가슴하나  뻐근히   
    연륜처럼  피어나간다

  7. yooj87

    비에도  지지  않고  -  미야자와  겐지

    비에도  지지  않고  바람에도  지지  않고 
    눈에도  여름  더위에도  지지  않는 
    튼튼한  몸으로  욕심은  없이 
    결코  화내지  않으며  늘  조용히  웃고 
    하루에  현미  네  홉과  된장과  채소를  조금  먹고 
    모든  일에  자기  잇속을  따지지  않고 
    잘  보고  듣고  알고  그래서  잊지  않고 
    들판  소나무  숲  그늘  아래  작은  초가집에  살고

    동쪽에  아픈  아이  있으면  가서  돌보아  주고
    서쪽에  지친  어머니  있으면  가서  볏단  지어  날라  주고 
    남쪽에  죽어가는  사람  있으면  가서  두려워하지  말라  말하고
    북쪽에  싸움이나  소송이  있으면  별거  아니니까  그만  두라  말하고 
    가뭄  들면  눈물  흘리고  냉해  든  여름이면  허둥대며  걷고
    모두에게  멍청이라고  불리는 
    칭찬도  받지  않고  미움도  받지  않는
    그러한  사람이  나는  되고  싶다

  8. jamila11

    쓰러진  것들을  위하여-신경림

    아무래도  나는  늘  음지에  서  있었던  것  같다
    개선하는  씨름꾼을  따라가며  환호하는  대신
    패배한  장사  편에  서서  주먹을  부르쥐었고
    몇십만이  모이는  유세장을  마다하고
    코흘리게만  모아놓고  초라한  후보  앞에서  갈채했다
    그래서  나는  늘  슬프고  안타깝고  아쉬웠지만
    나를  불행하다고  생각한  일이  없다
    나는  그러면서  행복했고
    사람  사는  게  다  그러려니  여겼다

    쓰러진  것들의  조각난  꿈을  이어주는 
    큰  손이  있다고  결코  믿지  않으면서도

  9. mullan4

    가을              -  함민복

    그대  생각을  켜  놓은채  잠이  들었습니다

  10. bagdad99

    저녁  눈  오는  마을에  들어서  보았느냐
      하늘에서  눈이  내리고
      마을이  조용히  그  눈을  다  맞는
      눈  오는  마을을  보았느냐
      논과  밭과  이  세상에  난  길이란  길들이
      마을에  들어서며  조용히  끝나고
      내가  걸어온  길도
      뒤돌아볼  것  없다  하얗게  눕는다.
    이제  아무것도  더는  소용없다  돌아설  수  없는  삶이
      길  없이  내  앞에  가만히  놓인다.
    저녁  하늘에  가득  오는  눈이여
      가만히  눈발을  헤치고  들여다보면
      이  세상엔  보이지  않은  것  하나  없다
      다만
      하늘에서  살다가  이  세상에  온  눈들이  두  눈을  감으며
      조심조심  하얀  발을  이  세상  어두운  지붕  위에
      내릴  뿐이다.

    김용택  '눈  오는  마을'

  11. wwnahm

    추운  날  할머니  전화

                                                                                    김개미


    아직  집에  있으면
    따뜻하게  입고  학교  가거라
    여긴,
    암탉의  눈동자가
    공깃돌처럼  달그락거리고
    개밥그릇의  물은
    시멘트처럼  딴딴해서
    거꾸로  들어도  안  쏟아진단다
    지겟작대기같이  키  큰  고드름이
    지붕을  꽉  붙들고
    차돌  같은  할미  이빨은  딱딱
    북을  치고  야단이란다
    그러니  우리  강아지,
    단단히  입고  학교  가거라

  12. wwnahm

    어이없는  놈

                                                                                          김개미

     
    102호에  다섯  살짜리  동생이  살고  있거든
    오늘  아침  귀엽다고  말해  줬더니
    자기는  귀엽지  않다는  거야
    자기는  아주  멋지다는  거야

    키가  많이  컸다고  말해  줬더니
    자기는  많이  크지  않았다는  거야
    자기는  원래부터  컸다는  거야

    말이  많이  늘었다고  말해  줬더니
    지금은  별로라는  거야
    옛날엔  더  잘했다는  거야

    102호에  다섯  살짜리  동생이  살고  있거든
    자전거  가르쳐  줄까  물어봤더니
    자기는  필요  없다는  거야
    자기는  세발자전거를  나보다  더  잘  탄다는  거야

  13. arte

    사랑의  물리학 

    ​​김인육


    질량의  크기는  부피와  비례하지  않는다 

    제비꽃같이  조그마한  그  계집애가 
    꽃잎같이  하늘거리는  그  계집애가 
    지구보다  더  큰  질량으로  나를  끌어당긴다. 
    순간,  나는 
    뉴턴의  사과처럼 
    사정없이  그녀에게로  굴러  떨어졌다 
    쿵  소리를  내며,  쿵쿵  소리를  내며 

    심장이 
    하늘에서  땅까지 
    아찔한  진자운동을  계속하였다 
    첫사랑이었다.


    시집  <사랑의  물리학>  /  문학세계사


    김인육  시인,  중고등학교  교사 
    출생      1963년  9월  29일  (만  53세) 
    학력      고려대학교  교육대학원  석사  졸업 
    데뷔      2000년  계간  '시와생명'  등단​수상       
    2001  제2회  교단문예상    외  1건
    경력      계간  '미네르바'  편집위원

  14. sunnytravel

    흔들리며  피는  꽃 
                                                                        도종환

     

    흔들리지  않고  피는  꽃이  어디  있으랴

    이  세상  그  어떤  아름다운  꽃들도

    다  흔들리면서  피었나니

    흔들리면서  줄기를  곧게  세웠나니

    흔들리지  않고  가는  사랑이  어디  있으랴

     

    젖지  않고  피는  꽃이  어디  있으라

    이  세상  그  어떤  꽃들도

    다  젖으며  젖으며  피었나니

    바람과  비에  젖으며  꽃잎  따뜻하게  피웠나니

    젖지  않고  가는  삶이  어디  있으랴

  15. arte

    그때는  그때의  아름다움을  모른다
     
    박우현


    이십대에는 
    서른이  두려웠다
    서른이  되면  죽는줄  알았다
    이윽고  서른이  되었고  싱겁게  난  살아  있었다
    마흔이  되니
    그때가  그리운  나이였다

    삼십대에는
    마흔이  무서웠다
    마흔이  되면  세상이  끝나는  줄  알았다
    이윽고  마흔이  되었고  난  슬프게  멀쩡했다
    쉰이  되니
    그때가  그리운  나이  였다

    예순이  되면  쉰이  그러하리라
    일흔이  되면  예순이  그러하리라

    죽음  앞에서 
    모든  그때는  절정이다
    모든  나이는  아름답다
    다만  그때는  그때의  아름다움을  모를  뿐이다

  16. shame86

    두  번은  없다  /비스와바  쉼보르카

    우리가
    세상이란  이름의  학교에서
    가장  바보같은  학생일지라도
    여름에도  겨울에도
    낙제는  없는  법

  17. wwwy47

    꽃나무  /    이상 
     

    벌판한복판에꽃나무하나가있소.  근처(近處)에는꽃나무가하나도없소  꽃나무는제가생각하는꽃나무를  열심(熱心)으로생각하는것처럼열심으로꽃을피워가지고섰소.  꽃나무는제가생각하는꽃나무에게갈수없소.  나는막달아났소.  한꽃나무를위하여그러는것처럼나는참그런이상스러운흉내를  내었소.
    (가톨릭  청년  2호,  1933.7)

  18. ucyong88

    당신의  연음
                                                                박준
    맥박이
    잘  이어지지  않는다는
    답장을  쓰다  말고
    눅눅한  구들에
    불을  넣는다

    겨울이  아니어도
    사람이  혼자  사는  집에는
    밤이  이르고

    덜  마른
    느릅나무의  불길은
    유난히  푸르다

    그  불에  솥을  올려
    물을  끓인다

    내  이름을  불러주던
    당신의  연음  같은  것들도

    뚝뚝
    끊어넣는다

    나무를  더  넣지  않아도
    여전히  연하고  무른  것들이
    먼저  떠올랐다

  19. gimpovictor

    "가지  않은  길  (The  Road  Not  Taken)"

    로버트  프로스트





    노란  숲속에  두  갈래  길  나  있어,

    나는  둘  다  가지  못하고

    하나의  길만  걷는  것  아쉬워

    수풀  속으로  굽어  사라지는  길  하나

    멀리멀리  한참  서서  바라보았지.



    그러고선  똑같이  아름답지만

    풀이  우거지고  인적이  없어

    아마도  더  끌렸던  다른  길  택했지.

    물론  인적으로  치자면,  지나간  발길들로

    두  길은  정말  거의  같게  다져져  있었고,



    사람들이  시커멓게  밟지  않은  나뭇잎들이

    그날  아침  두  길  모두를  한결같이  덮고  있긴  했지만.

    아,  나는  한  길을  또다른  날을  위해  남겨  두었네!

    하지만  길은  길로  이어지는  걸  알기에

    내가  다시  오리라  믿지는  않았지.



    지금부터  오래오래  후  어디에선가

    나는  한숨지으며  이렇게  말하겠지.

    숲속에  두  갈래  길이  나  있었다고,  그리고  나는-

    나는  사람들이  덜  지나간  길  택하였고

    그로  인해  모든  것이  달라졌노라고.

  20. roror1000

    질투는  나의  힘
    -  기형도

    아주  오랜  세월이  흐른  뒤에
    힘없는  책갈피는  이  종이를  떨어뜨리리

    그때  내  마음은  너무나  많은  공장을  세웠으니
    어리석게도  그토록  기록할  것이  많았구나
    구름  밑을  천천히  쏘다니는  개처럼
    지칠  줄  모르고  공중에서  머뭇거렸구나

    나  가진  것  탄식밖에  없어
    저녁  거리마다  물끄러미  청춘을  세워두고
    살아온  날들을  신기하게  세어보았으니
    그  누구도  나를  두려워하지  않았으니
    내  희망의  내용은  질투뿐이었구나
    그리하여  나는  우선  여기에  짧은  글을  남겨둔다

    나의  생은  미친  듯이  사랑을  찾아  헤매었으나
    단  한  번도  스스로를  사랑하지  않았노라

  21. ggum800

    낮잠  -  신미나

    손바닥으로  방바닥을  훔치다 
    쌀벌레  같은  것이  만져졌다 
    검지로  찍어보니  엄마였다

    나는  엄마를  잃어버릴까봐
    골무  속에  넣었다
    엄마는  자꾸만  밖으로  기어나왔다

    엄마,  왜  이렇게  작아진  거야
    엄마의  목소리는
    너무  작아서  들리지    않는다

    다음  생에서는 
    엄마로  태어나지  말아요

    손가락으로  엄마를  찍어 
    변기에  넣고  물을  내렸다

    잠에서  깨어나 
    눈가를  문질렀다

  22. skdl267

    Auguries  of  Innicence  (순수를  꿈꾸며)
    By  William  Blake

     

    To  see  a  World  in  a  grain  of  send

    한  알의  모래  속에서  세계를  보고

     

    And  a  Heaven  in  a  wild  flower

    한  송이  들꽃  속에서  천국을  본다

     

    Hold  Infinity  in  the  palm  of  your  hand

    ​손바닥  안에  무한을  거머쥐고



    And  Eternity  in  an  hour

    순간  속에서  영원을  붙잡는다.

  23. justcia

    초원의  빛
                                                      윌리엄  워즈워드

    한때는  그렇게도  밝았던  광채가 
    이제  영원히  사라진다  해도, 

    초원의  빛이여,  꽃의  영광이여 
    그  시절을  다시  돌이킬  수  없다  해도, 

    우리  슬퍼하기보다,  차라리 
    뒤에  남은  것에서  힘을  찾으리. 
                                          -  영화  <초원의  빛>  중에서

  24. csy817

    소주  한  병이  공짜,  이희구

    막  금주를  결심하고  나섰는데

    눈앞에  보이는  것이

    감자탕  드시면  소주  한  병  공짜란다

    이래도  되는  것인가


    삶이  이렇게  난감해도  되는  것인가

    날은  또  왜  이리  꾸물거리는가

    막  피어나려는  싹수를

    이렇게  싹둑  베어내도  되는  것인가


    짧은  순간  만상이  교차한다

    술을  끊으면  술과  함께  덩달아

    끊어야  할  것들이  한둘이  아니다

    ​그  한둘이  어디  그냥  한둘인가


    세상에  술을  공짜로  준다는데

    모질게  끊어야  할  이유가  도대체  있는가

    불혹의  뚝심이  이리도  무거워서야

    나는  얕고  얕아서  금방  무너질  것이란  걸


    저  감자탕집이  이  세상이

    훤히  날  꿰뚫게  보여줘야  한다

    가자,  호락호락하게

댓글을 남겨주세요.

아트하우스 모모 회원 여러분의 댓글을 기다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