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모모 즐기기  |  모모의 추천

모모의 추천

[도서] <순응과 전복> 현대 한국 영화의 어떤 경향┃김영진 지음

137a3226a953db6cce5b7a393f45f5e1_1555382  

도서소개

『씨네21』 창간 멤버이자 『필름2.0』 편집위원을 지내며 활발하게 영화평론가로 활동해 온 김영진 평론가가 지난 20여 년 동안 한국 영화계에 불어온 미학적 활기에 관해 기록한 평론집이 을유문화사에서 출간되었다. 저자는 한국 영화의 르네상스시기를 이끌었던 영화감독 이창동, 박찬욱, 봉준호, 류승완, 김지운 등의 작품을 중심으로 그들이 이루어 낸 눈부신 성취를 이야기하며, 독창적이고 위배적인 그들만의 고유한 정체성을 집중적으로 풀어냈다. 나아가 2000년대부터 현재까지 예술적, 산업적으로 비약적인 변화를 추구했던 현대 한국 영화의 다양한 장르적 시도를 블록버스터, 역사, 멜로 등의 장르를 통해 한눈에 바라보고, 앞으로 우리 영화가 걸어갈 좌표와 지도를 그려 본다.

 

저자소개

저자: 김영진

영화 주간지 『씨네21』의 창간 멤버로 1995년부터 5년간 기자와 평론가로 활동했으며 이후 『필름2.0』에서 편집위원을 역임했다. 영화가 대중의 폭발적인 관심을 끌던 1990년대에 영화평론가로 데뷔하는 복을 얻었고, 2000년 이후 한국 영화의 부흥기를 맞으면서 활발하게 글을 쓸 수 있는 호사를 누렸다. 중앙대학교 대학원에서 영화이론으로 석사와 박사 학위를 받았다. 현재 명지대학교 예술학부 영화학과 교수이자 전주국제영화제의 수석 프로그래머로 활동하면서 꾸준히 평론가의 길을 걷고 있다. 저서로는 『영화가 욕망하는 것들』, 『평론가 매혈기』, 영문판 『이창동』, 『박찬욱』, 『류승완』 등이 있다. 

 

도서 구입 정보 (클릭)

 

 

 

ae4c73a09788aca5c98c82376c79c0e9_1555394
 

 

 

아트하우스 모모 X 을유문화사 『순응과 전복』 기대평 이벤트 

 


영화평론가 김영진의 한국 영화 평론집 출간을 기념하여 도서 증정 이벤트를 진행합니다. 

 

본 게시물에 하단에 댓글로 『순응과 전복』에 대한 기대평을 남겨주세요. 

추첨을 통해 10분께 『순응과 전복』을 선물로 드립니다. 

 

기간: 4.17(수) ~ 4.30(화) 

발표: 5.1(수)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 및 개별 연락 

 

 

 

 

+ 댓글 +

  1. pprj98788

    영화계에,  한국영화계에  무엇보다도  필요한  것은  김영진  평론가님의  영화를  보는  눈과  글솜씨가  아닐까.  제목의  '어떤'까지도  설레게  한다.

  2. jyh7778

    우리나라  영화의  역사가  그리  길지  않음에도  영화를  사랑하는  사람들이  많고,  더욱이  세계적으로도  각광을  받고  있는  한국영화만의  특징은  무얼까.  늘  궁금하던  물음이었는데  이런  책을  만나게  되어  반갑다.  전문가인  김영진  평론가님이  바라보는  현대  한국  영화에  대한  평가가    그래서  내심  더  궁금하다.

  3. archinist

    순응과  전복?!
    고집과  정복?!

    내용이  궁금하네요.

  4. Lucier

    김영진  평론가의  날카로운  비평  꼭  접해  보고  싶습니다.

  5. twistoflemon

    위의  네  단락을  읽는  것만으로도  책의  첫  장을  빨리  넘기고  싶어집니다.  이  평론집을  통해  해당  영화들을  새로운  시각으로  재감상하게  되는  계기가  될  것  같습니다.    한국  영화를  집중적으로  풀어낸  책이  출간됨에  찬사를  보냅니다.

  6. novapanic

    김영진  평론가의  신간이  나오는군요!  평론가  매혈기에서  보여줬던  통찰과  필력을  다시  한번  볼  수  있어서  정말  기대됩니다.  특히  이번  신간에서  오락영화  감독으로만  치부됐던  강우석  감독에  대한  김영진  평론가만의  색다른  시선을  엿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순응과  전복'  의  출간을  축하드립니다.

  7. ddokku

    순응이  전복을  만나니  얼굴을  숨긴다

  8. lhj2749

    김영진  평론가의  평론가매혈기를  좋아합니다.  한국의  영화  평론이  바스러져가는  상황에서  자신만의  목소리로  한국영화계의  일갈을  날리는  유일무시한  평론집이었기  때문이죠.  그런  점에서  이번  평론집인  순응과  전복이란  제목이  더  의미심장하게  다가오는  것  같아요.  순응과  전복이라는  대치적인  단어가  한국영화계의  현실을  진단할  수  있는  키포인트가  될  수  있지  않을까.  이러한  책이  더  많아진다면  분명  한국영화의  미래가  더  밝아질거라  생각합니다.

  9. chkkim

    어떤  경향일까요.  한국영화는  무엇에  순응하였고,  무엇을  전복하였을까요.  많은  사람들이  지금  한국영화가  위기라고  말하고  있는데요.  한국영화가  한국영화이기  이전부터  영화에  대해  글을  썼던  김영진  평론가께서는  지금  상황을  어떻게  보고  있는  건지,  순응은  위기의  이유를  말하는  것인지,  또는  전복은  위기의  전복을  이야기하는  것인지.  그의  생각을  듣고  싶습니다.  그의  책으로요.  현재  평론  시장에서  평론  책을  낸다는  만큼은  이  위기에  순응하지  않으려는  움직임으로  보여  더  기대가  되네요!

  10. batangol

    한국영화의  지정학적  위치.  '한국'이라는  문학장  안에서,  그리고  '세계'라는  문학장  안에서  한국영화의  위치성을  알아볼  수  있는  가치로운  책이  될  것  같습니다!  영화  시장이  매우  커짐에도  불구하고  그  속을  들여다보면  할리우드와  자본에  경도되곤하는  우리의  관람문화를,  이  책을  통해  되돌아볼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예술의  측면과  산업의  측면을  넘나들며  분석하는  김영진  평론가님의  시각에서  배움을  얻고  싶습니다.  정말  기대됩니다!

  11. naruter9204

    영화를  좋아라  하며  열심히  보러  다니기만  했는데,  이제는  공부를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듭니다  순응과  전복!  이  책으로  시작하고  싶습니다!  그러면  영화를  더  풍부하게  감상하며  즐길  수  있겠지요  그  다음에는  영화평론  쓰기에  도전하고  싶습니다!  순응과  전복이  제게  멋진  기회를  주길  아트하우스  모모에서  팍팍!  밀어주십시오!

  12. ordtiger

    '순응'과  '전복'이란  단어는  가장  멀리  떨어져  있는  것처럼  보인다.  하지만  그  둘은  뫼비우스의  띠처럼  서로  맞닿아  있는지도  모른다.
    '전복을  위한  순응,  전복  이후의  순응'.  그것은  영화만이  아니라  인류가  끊임없이  반복해온  역사다. 
    평론의  치열한  탐구와  발견은  영화와  세계를  살찌우는  필수  동력이다.
    한국  영화사에  수작이  쏟아졌던  시기,  순응과  전복을  동시에  돌아봄으로써  오늘의  영화를  생각해  보고  싶다.

  13. what1be

    20세기의  마지막과  21세기의  시작,  한국영화의  르네상스라고  할  수  있을  때  저는  항상  책상  위에  씨네21을  놓고  읽었고  씨네  21이  나오는  화요일이  일요일보다  더  기다려졌습니다.  아마  그런  기대와  기쁨은  김영진  평론가님의  글  때문이었던  것  같습니다.  이후에도  필름  2.0과  단행본을  보며  반갑게  글을  읽었습니다.  씨네키드였던  저의  열정에  김영진  평론가의  글을  읽으며  섬세한  눈으로  영화를  해석할  수  있었습니다.  영화의  길을  가지  않았지만  김영진  평론가님의  글은  영화를  보는  시각과  동시에  열정으로  가득했던  저의  십대시절을  떠올리게  합니다.  순응과전복이라는  제목이  한국영화를  해석하는  그의  시선임을  짐작하며  책의  내용을  기대해봅니다.

  14. hansung902

    한국  영화의  역사를  새롭게  공부할  수  있는,  김영진  선생님의  평론이군요!  Cine21에서  항상  재미있게  읽었는데,  이번에도  훌륭한  비평이  기대됩니다!  꼭  읽고  싶어요!

  15. kkaoao

    영화    비평가들의    글들은    잡지와    신문    등으로    분산되어    어디론가    사라질    운명에    처해지곤    하죠.    요즘들어    장문의    비평은    찾아보기    힘들    지경이고요.    이러한    국내    현실에서    영화    평론집의    발간은    반가운    한편,    어딘가    구슬픈    기분을    자아내네요. 
    한국영화    르네상스를    열었던    2000년    초중반    감독과    작품을    중심으로    현재에    이르는    한국영화의    흐름과    역사를    재발견하는    시간이    됐으면    합니다.    우리가    맞이할    영화는    온전히    이들    영화와    그    비평에서    완전히    새롭고    눈부신    성취가    있기를    바라마지    않습니다.  <순응과  전복>을  계기로  영화비평에  활로가  모색되었으면  한다는  점  또한  덧붙입니다.

  16. tnjfl

    다양한  에피소드가  곁들여진,  우리  영화계의  증언집일  것  같아요^^

  17. oreoooreoo

    우리  영화를  통찰력을  갖춘  눈으로  본  비평을  담은  내용이라  기대가  되고  읽고  싶어요.

  18. jangsubi

    서평에  언급된  영화들은  모두  한국영화  중  저도  가장  인상깊게  봤던  영화들인데  김영진  평론가의  영화를  보는  시각과  해석방법이  궁금하네요  시네21에서  자주  봤던  평론이지만  이번에  출간된  '순응과  전복'  에서  좀  더  심도깊게  살펴보고  싶어요

  19. yijaebin

    한국  영화에  대한  애정이  담겨  있어서  평론가님의  글을  더  좋아하는  것  같습니다.  독특한  흐름을  형성했던  2000년대  초반의  부흥기와  더불어  지금은  더  이상  영화를  만들지  못하는  또는  고군분투하는  올드보이들에  대한  얘기를  이렇게  책으로  볼  수  있어서  즐겁습니다.  특히  박광수  감독님에  대한  글  기대됩니다!

  20. what1be

    발표되었는지  궁금합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아트하우스 모모 회원 여러분의 댓글을 기다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