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모모 즐기기  |  모모의 추천

모모의 추천

[도서] "나의 계절은 겨울에도 꽃이 피어요" 기쁨의 화가 모드 루이스의 삶과 그림들 <내 사랑 모드>

19a353ea2d7906a6627ea5fd8e6ad875_1539763
 

책 소개

어떤 아픔의 순간에도 행복을 놓지 않고

삶의 아름다운 순간을 그림으로 남긴 모드 루이스의

감동 실화가 70여 점의 그림과 함께 펼쳐진다!

 

영화 <내 사랑>의 주인공으로 많은 사랑을 받은 모드 루이스는 평생을 자신이 태어난 지역에서 벗어난 적이 없다. 그러나 모드의 그림은 캐나다는 물론, 미국을 넘어 전 세계 사람들에게 기쁨과 감동을 주었으며, 그녀의 감동적인 삶은 영화와 연극 등으로 제작되었다. 타고난 신체 기형, 가난하고 고립된 생이지만, 모드는 삶의 어떤 순간에도 행복을 놓지 않았다. 에버릿과 결혼 후 한 칸짜리 작은 오두막집의 창가에 앉아 그림을 그리며 초라한 오두막집을 아름다운 그림으로 가득 채워 넣어 지역의 명물로 만들었고, 언제나 슬픔보다는 기쁨을, 걱정 대신 추억을, 절망이 아닌 희망을 향해 굳건히 나아갔다. 당시 5달러짜리 그림을 주문하고 기다리는 고객을 위해 국제행사 초대를 일언지하에 거절한 일화는 모드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무엇인지, 그 삶의 단편을 보여주는 일화로 유명하다. 이 책은 캐나다에서 가장 사랑 받는 국민 화가 모드 루이스의 생애를 기록한 최초의 책으로, 편안하고 천진한 모드의 그림은 그림자 없이 밝고 찬란한 세상의 아름다움을 통해 보는 사람들에게 깊은 위안과 감동, 격려를 전한다.

 

저자소개

그림 모드 루이스

모드 루이스는 타고난 신체 장애와 어려운 환경을 그림을 통해 극복하고 언제나 주어진 삶 속에서 행복을 찾았던, 작지만 강인한 여성이다. 30여 년 동안 작은 오두막집 창가에서 그림을 그리며 생애 대부분을 보냈으며, 모드의 천진하고 행복한 그림은 많은 사람들에게 감동을 주며 전 세계에 알려졌다. 이 책은 캐나다에서 가장 사랑 받는 국민화가 모드 루이스의 생애를 기록한 최초의 책으로, 모드 루이스는 영화 <내 사랑>의 주인공으로도 국내에 알려졌다.

 

글 랜스 울러버Lance Woolaver

모드 루이스의 그림을 좋아하여 많은 작품을 수집했던 부친의 영향으로 어린 시절부터 모드의 집을 드나들며 그녀의 그림을 보며 자랐다. 모드 루이스의 생애와 작품에 대한 책을 여러 권 출간했으며, 모드와 에버릿 루이스의 삶을 다룬 희곡 <그림자 없는 세계>의 저자이기도 하다.

 

사진 밥 브룩스Bob Brooks

캐나다 최고의 보도사진 작가 중 한 명으로 1965년 처음 모드 루이스를 만났으며, 모드와 에버릿 그리고 두 사람의 오두막집을 사진으로 기록했다.

 

번역 박상현

미국에서 현대미술사를 공부했다. 한국과 미국을 오가며 미디어와 콘텐츠를 비롯 다양한 주제의 글을 쓰고, 번역하고 있다. 번역한 책으로 <영국에서 사흘 프랑스에서 나흘>, <아날로그의 반격>이 있다.

 

출판사 리뷰

영화 <내 사랑>의 주인공이자 캐나다의 국민 화가 모드 루이스,

그 감동 실화를 기록한 최초의 책을 아름다운 그림과 함께 만나다!

 

캐나다의 시골, 노바스코샤에서 평생을 살아온 모드 루이스는 정식 미술교육을 받은 적이 없는 여성이다. 그러나 작은 오두막집 창가에서 30여 년 넘게 그림만 그리며 살다 간 모드 루이스의 삶은 많은 이들에게 깊은 감동을 전한다. 어둡고 초라한 오두막집 곳곳을 아름다운 그림으로 채색하여 지나가는 사람들의 시선을 붙들었고, 사람들은 저도 모르게 차를 멈추고 모드의 그림을 구입했으며 캐나다를 넘어 미국 등 세계 곳곳으로 모드 루이스의 그림은 퍼져나가기 시작했다. 그림자 없이 빛과 색채로 가득한 모드의 그림과 마찬가지로, 모드 루이스의 인생 또한 무척이나 인상적이다. 모드는 기형을 안고 태어났고, 젊은 시절 미혼모라는 이유로 자신의 아이와 헤어져야 했으며 늦은 나이에 남편 에버릿을 만나 결혼했지만 평생 가난에 시달려야 했다. 그러나 그녀의 그림이 그러하듯, 모드는 늘 수줍은 웃음을 잃지 않고 사람들에게 친절을 베풀었다. 또한 자신의 삶에 만족하며 스스로 그림을 통해 주어진 환경을 개척해 나갔다. 작고 여리지만, 그 내면은 누구보다도 강인하고 긍정적이며 주어진 삶을 사랑한 모드의 그림과 삶을 통해 우리는 행복이란 늘 자신의 안에 있는 것, 누구나 그 행복을 곁에 둘 수 있으며 많은 이들에게 그 빛나는 순간을 전할 수 있다는 삶의 진리를 다시금 확인할 수 있다.

 

책 속에서

모드가 어린 시절을 보낸 사우스 오하이오의 집은 자애로운 부모와 반려동물, 음악, 그리고 그림으로 가득한 행복한 곳이었다. 모드는 가족이 함께 살았던 그 시절을 좋게 회상했다. 어느 일요일 오후에 가족이 함께 소풍을 나섰던 때를 기억하며 그녀는 이렇게 말했다. “온 가족이 함께 바닷가로 소풍을 가곤 했어요. 이제는 모두 떠나고 없지만요.” 행복했던 어린 시절은 모드에게 깊은 인상으로 남았으며, 훗날 평생동안 만든 작품들의 바탕이 되었다.

p.34 시골에서 태어난 아이


모드는 메이와의 우정을 아주 소중하게 생각했고, 메이가 친구들의 글과 서명을 모아둔 앨범에 “사랑이나 우정이 없는 인생이 무슨 의미가 있을까?”라는 말을 남겼다. 모드가 남긴 이 말은 우리가 모드의 가장 파악하기 힘든 부분을 이해하는 데 중요한 도움을 준다. 수줍음 많고 창의적인 사람들이 흔히 그렇듯, 모드는 자신의 감정을 숨기고 그것을 작품으로 드러냈다. 모드가 만든 카드와 그림들은 그녀의 가장 깊숙한 감정의 분출구 역할을 해 주었다.

p.45 집을 떠나다


에버릿과 결혼 후 생활 수준이 떨어졌지만, 모드는 개의치 않았던 듯하다. 그녀는 오두막집을 자신의 터전으로 기꺼이 받아들였을 뿐 아니라, 에버릿의 아내라는 사실을 기쁘고 자랑스럽게 생각했다. 모드는 집앞에서 사진 찍히기를 좋아했다. 자신의 인생에서 뭔가를 이뤄냈다는 증거였기 때문이다. 자신이 루이스 부인이고, 남편과 함께 자신들만의 집에서 사는 결혼한 여자라는 사실, 안정적이고 존중을 받는 독립적인 존재라는 사실이 그것이었다. “나는 여기가 좋아요. 어차피 여행을 좋아하지도 않으니까요. 내 앞에 붓만 하나 있으면 그걸로 만족합니다.”

p.70 집이라는 캔버스


에버릿은 낫과 가위로 집 뒤에 있는 작은 잔디밭의 잔디를 가꿨다. 모드는 그곳에 앉아 나비를 구경했고, 설치해 둔 끈과 철사를 타고 자신의 손이 닿지 않는 곳까지 올라가는 스위트피를 감상했다. 에버릿의 최고의 작품은 정원의 꽃들이었다. 그는 꽃을 피우기 위해 세인트 매리 해안에서 해초와 바닷가재 껍질 따위를 가져다가 비료로 사용했다. 에버릿은 그 꽃들을 그림을 사러 온 손님들을 즐겁게 하는 데 사용했다. 모드의 그림을 구입한 여자 손님에게 스위트피 꽃을 꺾어 선물하기도 했다.

p.82 길가의 그림 가게


모드는 자신이 그리는 그림을 분명하게 알고 있었다. 소에 다리를 세 개만 그려 넣은 것도, 소의 눈에 긴 속눈썹을 그린 것도, 실수가 아니라 의도였다. 모드의 그림을 깊이 연구해 보면 그런 특이한 장면들은 그녀가 즐겁고 유쾌한 작품을 만들기 위해 꾸준히 사용했던 장치임을 발견할 수 있다. 소의 속눈썹이나, 눈덮인 풍경 속의 가을 단풍, 그리고 길을 막은 소를 그린 모드의 장난기 어린 작품들을 한데 모아 놓고 보면 그것이 의도된 것이지, 그림을 배우지 못해서 저지른 실수가 아님을 알 수 있다. 딕비의 민속공예가인 스티븐 아웃하우스의 말처럼, “모드의 그림 40점을 방에 모아 놓고 보면 생각이 달라진다.”

p.93 모드만의 빛과 색채


보드에 짧고 빠르게 물감을 찍어 대는 모드의 모습은 참새가 빵 조각을 쪼는 모습을 연상시켰다. 같은 장면을 여러 번 반복해서 그렸기 때문에 오래 생각할 필요가 없었고, 한번 시작하면 그림이 끝날 때까지 쉬지 않고 그렸고, 도중에 차 한잔 마시는 일도 없었다. 오른손에 펜을 쥐듯 붓을 쥐고, 왼손은 오른팔 아래에 넣고 오른손을 지탱했다. 모드는 보드 위에 몸을 구부리고 눈을 가늘게 뜨고 열중해서 그림을 그렸다. 워낙 체구가 작아서 큰 붓을 들고 작업하면 붓자루가 귀를 넘어갈 때도 있었다. 작업을 하는 동안 몸을 앞뒤로 살짝 흔드는 버릇이 있었고, 그림이 끝나기 전에는 미소도 짓지 않았다. 모드의 작업 속도는 깜짝 놀랄 정도로 빨랐다. 마치 농촌의 아낙네가 파이를 만들기 위해 반죽을 펴고 자르는 것처럼 빠르고 능숙하게 손을 놀려 그림을 완성했다.

p.121 손이 닿는 모든 곳에


모드가 시골 생활의 즐거운 모습을 그린 것은 그런 소박한 즐거움을 그녀가 함께했었기 때문이 아니라, 병과 장애로 그런 활동을 할 수 없었기 때문이다. 모드의 작품들은 즐거움을 간절히 바랐던 그녀의 심정과 어린 시절 아주 잠깐 동안만 맛볼 수 있었던 경험에 대한 일생에 걸친 그리움에서 나왔다.

p. 126 두 명의 아티스트, 두 개의 세계

 

목차 

프롤로그 | 모드 루이스를 회상하며


시골에서 태어난 아이

집을 떠나다

초라한 결혼식

집이라는 캔버스

길가의 그림 가게

모드만의 빛과 색채

손이 닿는 모든 곳에

두 명의 아티스트, 두 개의 세계

주인 잃은 우편물

모드 없는 에버릿

살아남은 집


에필로그 | 다시, 모드의 오두막집을 찾아서

 

노바스코샤 아트 갤러리에 전시되기까지 _버나드 리오든


역자 후기

 

도서 구입 정보 (클릭)

+ 댓글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아트하우스 모모 회원 여러분의 댓글을 기다립니다.